가을비 소고

가을비 소고

김은숙

왠종일

알곡처럼

아파보고 싶었소

얼마나 더 아파야

눈빛이 고운지

지우산 접었다 펴도

사는 일 속절없다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