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와 가시

장미와 가시 –  김승희

눈먼 손으로

나는 삶을 만져보았네

그건 가시 투성이였어

가시투성이 삶의 온몸을 만지면서

나는 미소지었지

이토록 가시가 많으니

곧 장미꽃이 피겠구나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