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표 스타트업 뭉친다…범 스타트업 협의체 `스타트업 포럼` 추진

국내 대표 스타트업 뭉친다…범 스타트업 협의체 `스타트업 포럼` 추진

국내 유명 스타트업 수십 곳이 모인 `스타트업 포럼`이 출범한다. 동종 업계 경쟁자까지 포함, 스타트업계의 이익을 대변하고 사회 책임을 다하는 `범 스타트업 협의체`가 목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선도 스타트업 20~30개사가 모여 협의체 구성을 추진하고 있다. 이름은 스타트업 포럼(가칭)이다.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 알지피코리아(요기요), 직방, 위드이노베이션(여기어때), 야놀자, 이음, 온오프믹스,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등 유명 스타트업이 대거 참여한다. 이미 6월부터 주요 스타트업 대표 사이에서 논의가 진행, 상당수 참여가 결정됐다. 정식 출범은 이르면 다음 달로 예상된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준비위원장을 맡았다. 김 대표는 여러 스타트업 대표와 만나며 의견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트업 8개사가 준비위원을 맡아 활동에 들어갔다.

기사전문보기 :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105&oid=030&aid=0002515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