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누라와 국회의원의 공통점

① 하여간 말이 많다.
② 내가 선택했지만 후회하고 있다.
③ 바꾸고 싶지만 바꿔봐야 별 수 없을 것 같아 그냥 참고 산다.
④ 돈은 내가 벌어오는데 쓰기는 지가 다 쓰고 생색도 지가 낸다.
⑤ 9시 이전에 집에 가기 싫게 만든다. 9시 이전에 들어가면 마누라 잔소리 하고, 9시 뉴스엔 꼭 국회의원들이 나온다.
⑥ 가까이 할 필요도 없지만 멀리 할 수도 없다.
⑦ 한번 단단히 혼내주려고 벼르다가 막상 얼굴을 대하면 참고 만다.
⑧ 그 앞에만 서면 자꾸 작아지는 느낌이다.
⑨ 아는 채도 하지 않다가 지가 필요하면 헤~ 헤~ 거리고 아양을 떤다.
⑩ 싫지만 그래도 내가 보살펴 줘야 할 사람이다.

※거기다가 몇 가지 덧 붙이면…

*,자기는 할 일이 너무 많아 바빠 죽겠다고 하는데 내가 보기엔 매일 노는거 같다.
*무슨 돈 쓸 일이 그리 많은지 돈이 부족하다는 말뿐이다.
*내가 원해서 된 사람이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영 맘에 안든다.
*자기가 하고 싶어서 하면서도 꼭 핑계를 댄다. 국민이 원해서… 남편이 원해서… 등 등
*후계자를 양성한다. (마누라 수족이 된 아아들은 울 때도 같이 운다)
*말로는 도저히 상대가 안 된다. 말만 잘 한다.

※국회의원이 마누라보다 나은 점.
– 4년마다 갈아 치울 수가 있다.
– 매일 볼 필요가 없다.

※마누라가 국회의원보다 나은 점.
– 밥을 해 준다.

ㅋㅋ

~ 출처 : 인터넷에 떠도는글.

다이어트의 비밀 5가지

  1. 몸에 대한 인식이 한순간에 변하는 것은 아니다

  2. 피부가 처진다

  3. 인간관계가 달라질 수 있다

  4. 새 옷을 사느라 돈이 많이 들어간다

  5. 쓸데없는 충고를 늘어놓는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