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빠른 우주선은 무엇일까요

인간은 늘 우주여행을 꿈꿔 왔다.

1천억 개 이상의 별이 모인 은하, 그리고 이런 은하가 1천억 개 이상 모인 우주공간을 탐험하는 것은 상상만 해도 흥분되는 일이다.

SF 영화나 애니메이션은 더욱 우주여행의 신비감을 더해준다.

한국 최초의 우주인 이소연씨가 국제우주정거장에 다녀오면서, 우주여행은 한걸음 더 다가온 느낌이다.

하지만 영화 같은 우주여행은 아주 먼 미래에나 가능한 일이다.

지금까지 인간이 만든 가장 빠른 우주선은 2006년에 발사된 명왕성 무인탐사선 뉴호라이즌(New-Horizon) 호일 것이다.

핵연료 엔진을 탑재한 이 탐사선의 속도는 시속 5만8천km에 달한다.

이 속도로 곧장 달리면 달까지 9시간 밖에 걸리지 않고, 미 대륙을 횡단하는 데에는 4분 밖에 걸리지 않는 빠른 속도이다.

이렇게 빠른 우주선이지만 정작 목표지점인 명왕성에 도착하려면 2015년이나 되어야 한다.

유인 우주선이라면 이야기가 또 달라진다.

인류 최초로 달에 착륙한 아폴로 11호는 38만 4천km 떨어진 달에 착륙했는데, 이 때 걸린 시간은 109시간 10분 35초였다.

물론 이 때 사용된 로켓은 순간적으로 시속 3만9천km까지 속도를 높이기도 했다.

인간이 탄 우주선 가운데 가장 빠른 속도는 1969년 5월 최초의 달 착륙 연습을 하고 돌아온 톰 스태포드와 존 영, 유진 커난이 탄 아폴로 10호가 대기권에 진입할 때 세운 속도였다.

이때 아폴로 10호는 우주선의 순간 속도가 시속 4만 km에 달했다.

대화에 참여

댓글 1개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