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3월 21일 – 오늘의 속담

도끼가 제 자루 못 찍는다.

자기 허물을 자기가 알아서 고치기 어렵다는 말.

약방에 감초

어떤 모임에나 참석 잘하는 사람을 두고 비유한 말.

나라 하나에 임금이 셋이다.

한 집안에 어른이 여럿 있으면 일이 안 되고 분란만 생긴다는 뜻.

고기도 저 놀던 물이 좋다.

자기가 살던 정든 고장, 정든 사람들과 같이 지내는 것이 좋다는 것.

떡도 먹어 본 사람이 먹는다.

무슨 일이나 경험이 풍부한 사람이라야 그 일을 능숙하게 한다는 의미.

목구멍이 포도청이다.

먹는 일 때문에 해서는 안 될 일까지 한다.

한강에 돌 던지기.

지나치게 작아 전혀 효과가 없다는 말.

동네 북이냐.

이 사람 저 사람에게 놀림을 당하는 것.

삼십육계에 줄 행랑이 제일이다.

어려울 때는 그저 뺑소니치는 것이 제일이라는 뜻.

낫 놓고 기역자도 모른다.

무식하기 짝이 없다는 뜻.

피장파장이다.

누가 낫고 누가 못한 것이 없어 양자가 똑같다는 뜻.

모래 위에 물 쏟는 격.

소용없는 일을 함을 말함.

아이 보는 데는 찬물도 못 먹는다.

아이들은 어른들이 하는 대로 본뜨므로 아이들 보는 데는 언행을 삼가야 한다는 뜻.

자는 범 침 주기

그대로 가만 두었으면 아무 일도 없었을 것을 공연히 건드려서 일을 저질러 위태롭게 된다는 말.

높은 가지가 부러지기 쉽다.

높은 가지가 바람을 더 타기 때문에 부러지기가 쉽듯이 높은 지위에 있으면 오히려 몰락하기가 쉽다는 뜻.

나귀는 제 귀 큰 줄을 모른다.

누구나 남의 허물은 잘 알아도 자기 자신의 결함은 알기 어렵다는 의미.

한 어미 자식도 아롱이 다롱이가 있다.

세상일이 다 같을 수는 없다는 말.

땅 짚고 헤엄치기.

쉽고 안전하여 실패할 염려가 없다.

초년 고생은 사서라도 한다.

초년에 고생을 겪은 사람이라야 세상살이에 밝고 경험이 많아서 복을 누리는 까 닭에 그 고생을 달게 받아야 한다.

다리 아래서 원을 꾸짖는다.

직접 말을 못하고 안 들리는 곳에서 불평이나 욕을 하는 것.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