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현(崔大鉉) – 경기 양평

성명 최대현
(崔大鉉)
독립운동계열 3.1운동
출생 1852.1.14 출생지 경기 양평
사망 1931.11.6 사망장소
훈격 애국장 훈격년도 95
공적내용
경기도 양평(楊平) 사람이다.
한말에는 의병장으로 경기도 일대에서 활약하였으며, 3·1운동 때에는 양평에서 만세시위를 주도하였다.
동아시아의 패권을 장악하고 대한제국을 식민지화하기 위한 일환으로 일제는 1904년 러시아와의 전쟁 도발 직후 곧바로 우리 정부를 강박하여 「한일의정서」를 강제로 체결케 하고, 같은 해 8월 「한일협약」을 강제하여 고문정치를 실시하였다.
이어 1905년 전쟁에서 승리하자 「을사륵약(乙巳勒約)」을 체결하는 한편 통감부를 설치하여 한국 식민지화 정책을 가속화시켰다.
더 나아가 1907년 헤이그 특사사건을 빌미로 광무황제를 강제로 퇴위시키고 곧바로 군대해산을 강제하여 우리 민족의 무력을 박탈하였다.
이러한 국가존망의 위기에 직면하여 전국 각처에서는 의병이 속속 봉기하여 일본군과 친일주구들을 처단함으로써 국권회복을 달성하고자 하였다.
최대현은 대한제국 시기 오위장(五衛將) 출신으로 1907년 군대해산 후 의병을 일으켜 부하 700여 명을 이끌고 경기도 일대에서 항일 무장투쟁을 전개하였다.
이후 3·1운동이 일어나자 그는 1919년 3월 31일 양평군 강하면(江下面) 사무소 앞에서 68세의 노령에도 불구하고 면민 300여 명과 함께 조선독립만세를 외치고, 다.
날인 4월 1일 양서면(楊西面) 도곡리(陶谷里) 면사무소와 헌병주재소 부근에서 집합한 2천여 명과 함께 다.
조선독립만세를 불렀다.
그리고 그는 4월 3일 강상(江上)·강하·양서·고읍(古邑) 등 4면의 주민 약 4천여 명과 함께 만세시위를 전개할 때 태극기를 휘날리며 조선독립만세를 절규하였다.
이후 시위군중을 인솔하고 고읍면 옹암리(瓮岩里)와 용암리(龍岩里) 사이의 언덕까지 행진하는 등의 만세 시위운동을 주도하다.
피체되었다.
그리하여 그는 11월 7일 경성지방법원에서 징역 10월 및 벌금 20원을 받고 이에 불복 공소하여, 11월 17일 경성복심법원에서 징역 6월 및 벌금 20원으로 확정되어 옥고를 치렀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어 1995년에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하였다.

註·일제침략하한국36년사(국사편찬위원회) 제4권 605면
·3·1운동실록(이용락) 405·406면
·한국독립운동사(문일민) 63면
·한국독립사(김승학) 하권 283면
·독립운동사(국가보훈처) 제2권 182면
·독립운동사자료집(국가보훈처) 제5집 498∼501면
·매일신보(1919. 11. 7)
·독립신문(1919. 11. 15)

출처 : 국가보훈처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