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태수(張泰秀) – 전북 김제

성명 장태수
(張泰秀)
독립운동계열 순절
출생 1841.12.24 출생지 전북 김제
사망 1910.11.27 사망장소 전북 김제
훈격 독립장 훈격년도 62
공적내용
전라북도 김제(金堤)군 금구(金溝)면에서 태어났다.
1861년 식년문과(式年文科)에 병과(丙科)로 급제하여 전적(典籍) 예조정랑(禮曹正郞) 지평(持平) 정언(正言) 장령(掌令)을 역임했다.
1867년 양산군수(梁山郡守)로 임명되자 5천냥의 공금으로 양병(養兵)을 했고, 1872년에는 고종을 수행하여 송도(松都)에 다.
왔다.
병조참의 돈령부도정(敦寧府都正) 동부승지(同副承旨) 경연참찬관(經延參贊官)을 지내고, 1895년 단발령이 내리자 이를 반대하여 사직했다.
그 후 중추원 의관을 거쳐 시종원 부경(侍從院副卿)에 올랐다.
1910년 8월 일제가 한국을 병탄하여 나라가 망한 후 일본헌병이 그를 회유하기 위하여 은사금(恩賜金)을 전달하자 이를 거절하였다.
일본헌병대가 세 아들을 잡아 가고 그도 체포하려 하자 단식을 결행하여 선조의 묘에 죽음을 고하고 24일만에 절명 순국하였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충절을 기리어 1962년에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註 한국독립사(김승학) 하권 253면
기려수필 172 173 174 175면
독립운동사(국가보훈처) 7권 233면
독립운동사(국가보훈처) 10권 820면

출처 : 국가보훈처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