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준(金日準) – 제주

성명 김일준
(金日準)
독립운동계열 국내항일
출생 1911.4.7 출생지 제주
사망 1960.11.27 사망장소
훈격 애족장 훈격년도 90
공적내용
제주도 북제주(北濟州) 사람이다.

일본 동경에 유학하여 동향인 한영섭(韓永燮)과 독립운동을 하다.
일제 경찰의 감시에 쫓겨 귀국한 다.
청소년과 문맹자를 모아 교육하고 독립사상을 고취하였다.
동경에서 함께 독립운동을 하던 한영섭의 병사(病死)를 추모하고 그의 애국혼을 기리기 위하여 향리에 추모비를 세워 그 비문에 「차디찬 흰빛 밑에 눌리인 무리들아 고함쳐 싸우라고 피뿌린 동지였다.
라고 썼다.
독립사상을 가졌다.
일제 경찰에 체포되어 1931년 12월 8일 대구복심법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5년을 받았다.
출옥 후에 향리에서 다.
사학(私學)을 열어 주민들을 교육하고 독립사상을 고취했으며 비밀결사를 조직하여 유사시에 봉기하기 위한 준비를 하다.
일제 경찰에 발각되어 함경북도 나진(羅津)으로 피신했으나 그곳에서 피체되어 압송된 후 1937년 4월 12일 광주지방법원 목포지청에서 소위 치안유지법 위반으로 다.
징역 2년형을 선고받고 옥고를 치렀다.
정부에서는 그의 공훈을 인정하여 1990년에 건국훈장 애족장(1977년 대통령표창)을 추서하였다.

註·판결문(1931. 12. 8 대구복심법원)
·형사사건부(목포법원지청형사분국)
·본적지범죄인명부 587면
·판결확정증명원(1977. 4. 21 부산지방검찰청)

출처 : 국가보훈처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