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학(金永學) – 함북 명천

성명 김영학
(金永學)
독립운동계열 만주방면
출생 1871.7.2 출생지 함북 명천
사망 1944.7.13 사망장소
훈격 애족장 훈격년도 90
공적내용
號 : 白下

함북 명천(明川) 사람이다.
1911년 북간도로 망명하여 연변교민회(延邊僑民會)의 간부를 지내고, 1912년 간민회(墾民會)를 조직하여 의사원(議事員)으로 활동하였으며 1914년 국민회(國民會) 조직에도 참가하였다.
1919년 2월 28일 국자가(局子街)에서 구춘선(具春先)·박동원(朴東轅) 등 33명과 함께 광복단(光復團)을 조직하여 독립선언서 발표를 계획하고 동년 3월 13일 용정(龍井)에서 독립선언축하회(獨立宣言祝賀會)를 개최하고 독립선언서를 낭독한 후 만세시위를 전개하여 간도지역 3·1독립운동의 기폭제 역할을 하였다.
이어 나자구(羅子溝) 삼도하자(三道河子)에서 구춘선·장한봉(張漢鳳) 등과 함께 독립선언서를 작성하여 배포하고 동년 3월 28일 교민 1,000명을 동원하여 독립선언축하회를 개최하여 항일연설을 하는 등 독립만세시위의 확산을 위해 힘썼다.
또한 연길현(延吉縣) 국자가(局子街)에서 조선국민의사회(朝鮮國民議事會)의 회장이 되어 〈조선독립신문(朝鮮獨立新聞)〉을 발간하는 등 독립정신을 고취시켰다.
1919년 4월말에는 대한민국임시정부(大韓民國臨時政府) 수립에 호응하여 국내진입작전을 계획하고, 이범윤(李範允)·최재형(崔才亨)·이동휘(李東輝) 등과 대전자(大甸子)에서 무기확보 방안을 논의하고 무기구입을 위하여 노령(露領)에 파견되었으며, 동년 12월 임시정부의 지시에 따라 국제연맹회의에 제출할 조선독립 청원서의 작성을 위해 주영섭(朱永涉)·오창환(吳昌煥)·김철훈(金哲勳) 등과 함께 재해삼위국민회(在海蔘威國民會)를 중심으로 한국인 백만 명 서명을 위하여 활동하였다.
1920년 5월 왕청현(汪淸縣) 춘화향(春華鄕)에서 신민단(新民團)·군정서(軍政署)·군무도독부(軍務都督府)·광복단(光復團)·의군단(義軍團)의 5개 단체가 국민회에 대하여 시정요구서를 제출하게 됨에 따라 그는 고득성(高得聖)·박현경(朴玄京)·홍춘하(洪春化)·박경철(朴京喆)과 함께 총기구입위원에 임명되어 활약하였다.
그후 1928년 연락차 서울에 들어왔다.
일경에 피체되어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되었으며 출옥 후에도 독립지사들과의 연락을 담당하며 독립운동을 계속하였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어 1990년에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하였다.

註·明治百年史叢書(金正明) 第2卷 776·789·812面
·明治百年史叢書(金正明) 第3卷 7·14·33·42·105·164·170·424·429面
·獨立運動史(國家報勳處) 第3卷 696·699面

출처 : 국가보훈처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