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원(金泰源) – 평북 신의주

성명 김태원
(金泰源)
독립운동계열 만주방면
출생 (1903) 출생지 평북 신의주
사망 1926.12.23. 사망장소
훈격 독립장 훈격년도 1963
공적내용

 김태원은 1919년 중국 요녕성(遼寧省) 관전현(寬甸縣)에 근거를 둔 대한독립단(大韓獨立團) 관남지부(寬南支部)에서 활동하고, 1921년 벽창의용단(碧昌義勇團) 단원으로 평북 창성군(昌城郡) 등에서 군자금 모집, 밀정 처단 등의 활동을 하다 체포되어 1926년 사형을 언도받고 순국하였다.

 대한독립단은 1919년 3월 요녕성 유하현(柳河縣) 삼원포(三源浦)에서 유인석(柳麟錫) 문하의 복벽주의를 내세우는 의병운동 계열 인사들의 주도로 조직되었다. 대한독립단은 공화주의를 내세우는 소장층이 단원으로 들어오면서 지향이념의 차이로 분열되어 1921년 4월 기원(紀元)독립단과 민국(民國)독립단으로 분리되었다. 일제관공서 공격, 밀정처단, 군자금 모집 등 직접적 무장투쟁을 수행한 대한독립단은 국내외 여러 곳에 지단을 설치하였고, 김태원은 대한독립단 관남지부 소속으로 활동하였다.

 벽창의용단은 1920년 9월 관전현에서 대한광복군사령부(大韓光復軍司令部) 직속의 별동대로 조직되었다. 단장 양승우(梁承雨)의 지휘 아래 평북 벽동군, 창성군 일대에서 일제 경찰관주재소와 금융조합 공격, 일제경찰과 밀정 처단, 군자금 모집 등의 활동을 하였다. 김태원은 벽창의용단 단원으로 1921년 6월부터 평안남북도에서 군자금 모집, 밀정 처단 등의 활동을 하다 일제 경찰에 체포되었다.

 1926년 4월 21일 신의주지방법원 제1호 법정에서 열린 제1회 공판에서 김태원은 ‘나의 행동은 결코 살인강도가 아니다. 오직 흰옷 입은 대중의 복리를 위하여 그에 방해되는 것을 배제하며 그에 이로운 것을 보호하였을 뿐이다. 이러한 각오 아래 그 일에 착수한 이상 죽는 것을 아끼는 비열한 내가 아니지마는 우리 휜옷 입은 사람으로 색옷 입은 사람에게 사형선고를 받는 것이 오직 통분할 따름이다.’라며 조국의 독립을 위해 밀정을 처단한 것임을 당당히 밝혔다.

 김태원은 1926년 5월 14일 신의주지방법원에서 이른바 ‘강도살인죄’로 사형 언도를 받고 항소했으나 동년 9월 4일 평양복심법원에서 기각되었다. 1926년 11월 8일 고등법원에서도 상고가 기각되어 1926년 12월 23일 형집행으로 순국하였다.

 정부는 고인의 공훈을 기려 1963년에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註·新韓民報(1926. 5. 20)

   ·東亞日報(1926. 7. 1, 7. 3, 7. 17, 9. 6)

   ·朝鮮日報(1926. 4. 23, 5. 16, 7. 4, 8. 20, 12. 30)

   ·中外日報(1926. 12. 26, 12. 31)

   ·楊承雨 등 2인 判決文(高等法院 : 1925. 12. 17)

   ·朝鮮總督府官報(1927. 1. 14)

출처 : 국가보훈처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